아이유 "내가 질투 많아 나만 사랑해 줄 수 있는 남자가 이상형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영화 촬영과 함께 가수 활동도 예고했다.


다방면에서 매번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아이유는 존재만으로도 수많은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때문에 아이유의 이상형은 많은 팬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이유가 밝힌 이상형이 누리꾼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과거 아이유는 케이블채널 SBS E! TV 'TV 컬투쇼'에 출연해 이상형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아이유는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잘생긴 사람은 매력이 없다"며 "자기 일에 열정을 가지고 노력하는 사람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질투가 많은 편이어서 저만 사랑해 줄 수 있는 남자이면 좋을 것 같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아이유의 이상형을 접한 누리꾼은 "질투도 다 감수할 수 있다", "그 이상형 딱 나다", "난 아이유만 사랑해 줄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이유는 오는 6일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와 협업한 디지털 싱글 '에잇'을 발매한다.


아이유는 이번 앨범, 작사·작곡을 비롯해 콘셉트 등 전반적인 제작에 참여했다.


인사이트EDA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경동제약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