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새마을금고서 5분만에 2,400만원 훔친 인질강도범

사고현장 들어서는 과학수사대원들

 

20일 낮 12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잠원동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2천400만원의 현금을 털어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새마을금고에 들어와 가스총으로 보이는 물건으로 여직원을 위협했다. 이 남성은 검은색 등산복 차림에 헬멧을 쓰고 있었다.

 

해당 지점 은행 직원은 "범인이 건물 안으로 들어오자마자 창구에 앉아 있던 50대 남성 손님에게 달려들었다"며 "한 손으로 손님의 목을 감은 채 등에 가스총 같은 물건을 대고 인질을 삼아 직원을 향해 밀고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상황 설명하는 직원

 

이어 진정하라고 말하는 직원에게 "돈 집어넣어, 엎드려, 빨리 넣어"라고 윽박지르며 접수창구 안까지 들어왔고, 현금보관함 안에 들어 있는 돈을 미리 준비해온 가방에 직접 담아서 갔다고 이 직원은 덧붙였다. 

 

범인이 들어온 직후 창구 직원이 비상버튼을 눌렀지만, 범인은 경찰이 도착하기 직전에 현장을 떠났다. 

 

직원이 100㏄짜리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하는 범인을 뒤따랐지만, 번호판에 쇠사슬 같은 물건이 걸쳐져 있어 정확한 번호를 확인하지 못했다.

 

via 연합뉴스TV /Youtube

 

이 새마을금고에는 청원경찰이 매일 배치되지는 않고 사설 경비업체 등도 명절 등에만 순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당시에도 해당 지점에는 청원경찰이 없었다고 주민들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도가 5분도 안 되는 짧은 시간에 현장을 떴다"며 "오토바이 번호판도 가려 놓는 등 치밀히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용의자를 검거하기 위해 은행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TV를 분석하는 한편 예상 도주로에 검문 경력을 배치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