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지하철서 '레드벨벳' 조이·슬기 목소리 들으며 출·퇴근할 수 있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슬기와 조이의 목소리가 지하철에서 울려 퍼진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레드벨벳 조이의 목소리가 담긴 안내방송을 지하철에서 들었다는 글이 속속히 올라오고 있다.


실제로 SNS에 공개된 음성에는 "지하철은 공공장소이니 이어폰을 사용해 주세요", "임산부가 편안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자리를 양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등의 멘트를 하고 있는 조이의 목소리가 담겼다.


이 같은 이벤트는 SM엔터테인먼트와 서울교통공사가 손을 잡고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2호선을 중심으로 시험 방송 중이며, 오는 16일부터 조이와 슬기의 안내방송이 전 노선에 송출될 예정이다.


안내방송에는 두 사람이 전하는 응원 메시지, 승하차 예절, 지하철 에티켓 등이 담긴다.


슬기와 조이의 안내방송은 전동차별, 시즌별로 다양한 종류로 송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목소리를 지하철에서 들을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엄청 기대된다", "들으면 꼭 녹음해야지", "2호선에서 들었는데 너무 반가웠다", "이런 이벤트 대찬성입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레드벨벳은 최근 '더팩트 뮤직 어워즈'에서 올해의 아티스트상을 수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에스쁘아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