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 사태에 '5천만원' 기부했다고 중국인들에 '상욕' 먹은 트와이스 쯔위

인사이트Facebook 'JYPETWICE'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가 한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천만 원을 기부한 것을 두고 중국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다수의 중국 매체들은 쯔위가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한국에 5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매체는 쯔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기부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쯔위가 모두 다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웨이보


인사이트Facebook 'JYPETWICE'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쯔위의 선행은 칭찬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이를 두고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 일부 이용자들은 쯔위가 중국에는 기부하지 않았다는 것을 문제 삼으며 비꼬고 있다.


쯔위가 한국에만 기부했다는 것을 꼬집는 한 누리꾼의 게시물에는 댓글 1만 9천여 개가 달렸다. 


대부분 쯔위 기부에 대해 빈정거리는 내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JYPETWICE'


쯔위의 행동을 비난하는 또 다른 게시물에는 무려 8만 7천여 명이 동의를 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쯔위는 '대만독립분자'라 중국에 기부하지 않은 것이다", "마음이 대륙을 향하진 않나 보다" 등의 글이 추천 상위권에 있어 충격을 준다.


한편, 쯔위는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중국에도 30만 위안(약 5192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쯔위는 한국과 중국에 동시에 기부했으나, 기부 소식이 중국에 뒤늦게 보도되면서 이유 없이 욕을 먹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JYPETWIC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