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내내 故 설리 빈소 지키며 슬퍼한 '절친' 크리스탈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에프엑스 멤버 크리스탈이 故 설리의 마지막 길을 끝까지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한경닷컴은 한 연예계 관계자 말을 빌려 "크리스탈은 설리의 소식을 듣고 3일 슬픔 속에 장례식장을 지켰고, 모든 절차를 함께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 크리스탈에게 쏟아지고 있는 악플들은 너무 가혹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하이컷


갑작스러운 비보에 설리의 동료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추모를 했지만, 크리스탈은 이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아 화제를 모았다.


이에 몇몇 누리꾼은 "그래도 한때 함께 에프엑스로 활동했던 멤버인데 너무한 게 아니냐"라며 쓴소리를 날린 바 있다.


3일 내내 빈소를 지키며 깊은 슬픔에 빠진 크리스탈에게 악플이 쏟아지자, 그의 지인들은 "어이가 없고 슬프다"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오늘(17일) 오전 故 설리의 영결식과 발인식이 비공개로 치러졌다.


이날 발인식에는 설리의 가족들을 비롯해 소속사 관계자와 동료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쎄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