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했다면 사과···매도하지마" 남성 비하 '꼬카인'으로 비판 쏟아지자 사과한 잼미

인사이트트위치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귀여운 매력으로 수많은 남성 시청자를 보유했던 트위치 스트리머 잼미가 '남성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꼬카인' 흉내를 내며 비웃거나 극단주의 여성 커뮤니티 워마드에서 쓰는 단어를 수차례 사용했다는 비판에 직면한 것이다.


초기에는 댓글 삭제로 대응하다가 비판 수위가 강해지자 결국 사과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이 사과에 진심이 부족하고 '대본'을 읽기만 했다는 논란이 새로이 생기고 있다.


지난 10일 스트리머 잼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예스잼미'에 "안녕하세요 잼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트위치


영상에서 잼미는 "제가 3개월간 쓴 단어 때문에 '특정 집단'에서 활동한다는 루머가 있는데, 저는 결코 어느 집단에서도 활동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잼미가 말하는 특정 집단은 바로 극단주의 성향의 여성들이 활동하는 '워마드'를 말한다. '일간 베스트 저장소'와 같다고 보면 되는 사이트다.


이어 '꼬카인' 행동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앞서 잼미는 여름에 남자들은 이 행동을 왜 하는 거냐며 실시간 방송 중 파자마 바지 속에 손을 넣었다가 빼 냄새를 맡는 제스처를 반복해서 취했다.


잼미는 "인터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짤방을 표현한 것뿐이지 불편함을 줄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편함을 느꼈을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예스잼미'


자신의 의도는 그러지 않았는데 그렇게 받아들인 사람이 있다면 사과한다는, 전형적인 '4과문' 형식의 사과라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하지만 이 행동을 두고 나를 매도하지 않기 바란다"면서 "나를 욕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부모님 욕을 하는 건 하지 말아 주기 바란다"는 말이 논란을 키우는 모양새다.


누가 봐도 기분 나쁠 '패드립'의 피해자를 자처하면서 동정 이미지를 생성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잼미는 그간 방송에서 '이기야', '중립충', '디폴트', '힘조' 등의 단어를 수차례 지속해서 사용했다. 


YouTube '예스잼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