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나는 건드리지 마라"···일본인 연예인 퇴출 주장에 김의성이 한 말

인사이트영화 '강철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김의성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 일본 국적 연예인을 퇴출하자는 일부 의견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4일 김의성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아베가 날뛰는데 왜 사나를 퇴출시키나. 토착 왜구를 쫓아내야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댓글을 통해 "아무튼 사나는 건드리지 마라"라는 문구를 덧붙였다.


해당 글은 5일 오후 1시 기준 약 3천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김의성'


앞서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해 반도체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등 경제 보복에 나서기 시작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즉각 철회를 요구하며 대책 마련에 돌입했고, 국내 소비자들은 "일본 제품을 사지 말자", "일본 여행도 가지 말자" 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연예계까지 이어졌다. 일부에서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본 국적 연예인의 국내 활동을 중단하고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로 인해 한국 아이돌 그룹으로 활동 중인 트와이스의 사나, 모모, 미나와 아이즈원 사쿠라, 혼다 히토미, 야부키 나코 등이 때아닌 뭇매를 맞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김의성과 마찬가지로 "일본 정부와 관련 없는 연예인들을 언급하는 것은 잘못됐다"라는 반대 주장도 거세게 일고 있는 중이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4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정치적 보복'으로 규정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zone.official'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영화 '부산행'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