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 수영장물 먹은 남성은 1년 뒤 '폐 이식 수술'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용우 씨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무더운 여름, 더위를 잊으려 워터파크를 찾는 이들이 부쩍 늘고있다.


이런 가운데 워터파크를 방문한 후 폐 이식 수술을 받게 됐다는 한 남성이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1일 인사이트는 경기도의 한 워터파크를 방문한 후 폐에 화상을 입고 이식 수술까지 받게 됐다는 진용우(28) 씨의 사연을 제보 받았다.


어려서부터 운동을 좋아하고 꾸미기 좋아했던 진씨. 그는 지난 2017년 6월 26일 기말고사가 끝난 후 친구들과 함께 워터파크에 방문했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용우 씨


이날 진씨는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른 사람들과 다를 바 없는 평범한 물놀이였다.


파도풀에서 물을 조금 마시긴 했어도 물놀이 도중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기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 평범한 물놀이 후 진씨의 인생은 완전히 바뀌어버렸다.


다음날 진씨의 몸 전체에 붉은 반점이 생겨났다. 이어 고열과 함께 목 통증까지 찾아왔다. 이때까지만 해도 진씨는 물놀이 도중 감기에 걸렸다고 생각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용우 씨


그러나 충격적인 결과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호흡곤란, 흡인성 폐렴이라는 진단을 받은 것.


진씨의 아버지는 "수영장 물에 있는 화학 성분이 기도를 타고 들어가 기관지와 폐에 화상을 입혔고, 그 자리가 염증으로 변해 폐렴이 발생했다"며 진단서를 공개했다.


진단서에는 급성 폐성 심장,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급성 호흡부전, 화학성 폐렴, 흡인폐렴, 흉막 삼출액, 상세불명의 기흉, 기관절개 상태, 만성 호흡부전 등 수 가지의 중증 폐 질환이 적혀있었다.


꿈 많던 20대 청년 진씨가 물놀이 후 보름도 안돼 중증 폐 질환 환자가 되어 버린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용우 씨


진씨의 고통은 이다음에도 이어졌다. 그는 3개월간 무의식 상태로 수술을 받아야 했다.


그리고 긴 수술에서 깨어났을 때 진씨의 몸은 완전히 망가진 후였다. 목을 관통해 연결한 호흡기로 겨우 숨을 쉴 수 있었고, 긴 수술로 인해 살이 다 빠져 뼈만 앙상하게 남아 있었다.


진씨는 "등을 기대고 앉아 있는 것도 힘들어서 식은땀이 났을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진씨는 고통 속에 신음하던 중 작년 9월 폐 이식 수술을 받으면서 기적적으로 살아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까지도 외래진료를 받아야할 정도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용우 씨


진씨는 "한순간에 바뀌어버린 건강 때문에 제가 꾸어왔던 미래와 꿈들을 이룰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이식받은 폐의 유효기간은 생각보다 짧다"고 씁쓸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진씨는 "저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며 워터파크 방문 시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워터파크 측은 인사이트 취재진에 "한 해 3천만 명이 워터파크를 방문하는데 그중 한 명인 특수한 케이스다"며 "게다가 당시 피해 접수된 내용이 없어 명확한 인과관계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수질관리를 위한 화학물질은 법적인 기준에 맞춰 사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YouTube 'EBSCulture (EBS 교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