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대비해 '수난사고 구조훈련' 받던 소방관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수난사고 구조훈련을 하던 소방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충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2분께 충북 괴산군 청천면 운교리 인근 하천에서 수난사고 구조훈련을 하던 A소방교(33)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A소방교는 훈련을 받던 도중 물에 빠져 실종됐다.


수색 끝에 A소방교는 현장에서 함께 훈련받던 동료에게 발견돼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망 시각은 오후 3시56쯤이다.


괴산경찰서 관계자는 "'숨진 A소방교가 훈련을 거의 끝마쳤을 때 물안경을 잃어버렸다'고 말하며 다시 물속에 들어갔다가 지나가던 보트 스크류에 머리를 다쳐 숨진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사고와 관련해 소방 당국은 "훈련을 끝마치고 정리를 하는 도중 A소방교가 보이지 않아 수색에 나서보니 물속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숨진 A소방교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하계 수난사고 대비 익수자 탐색 및 특수구조자 훈련'을 받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