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인도에서 여행하던 한국인 여행객이 갑자기 실종됐다

인도 북부 히마찰프라데시주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러 나선 한국 남성의 행방이 며칠 째 묘연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인도 북부 히마찰프라데시주에서 한국 남성이 실종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남성은 패러글라이딩을 하러 간다고 숙소를 나선 뒤 연락이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8일 인도 매체 NDTV 등은 "30대 한국인 이모 씨의 행방이 며칠째 묘연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히마찰프라데시주 캉그라 마을 한 호텔에서 묵고 있던 이씨는 14일 패러글라이딩을 하겠다며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호텔 측은 이씨가 숙소를 나선 다음 날 인근 다르만 마을의 한 나무 위에서 패러글라이딩 장비를 발견하고 곧바로 실종 신고를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장비는 이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비교적 상한 곳이 없고 온전한 상태였다.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 등 40여명의 구조팀은 대대적인 수색에 나선 상황이다.


캉그라 당국 관계자는 "장비의 상태로 미뤄 이씨가 살아있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며 "경찰과 지역 구조 당국이 철저하게 수색작업을 벌이는 중"이라고 말했다.


주인도한국대사관도 이씨의 실종 신고 사실을 파악하자마자 현지에 사건 담당 영사를 파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사관 측은 인도 당국과 함께 구조 작업에 참여하는 한편 이씨의 가족에게도 이 사실을 알렸다. 날이 밝는 대로 수색 역시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인도 경찰은 이씨가 당국의 허가 없이 무단 비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가 허가 없이 무단으로 비행을 시도했다는 정황 역시 포착해 수사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