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마른 체질인데 살 열심히 찌워 드디어 '50kg' 돌파한 선미

인사이트Instagram 'miyayeah'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가수 선미가 자신의 몸무게를 직접 공개했다.


지난 17일 선미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몸무게가 표시된 체중계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체중계 사진에는 '50kg'이라는 숫자가 선명히 나타나 있다.


166cm의 키에 40kg 대 초반의 몸무게로 가냘픈 몸매를 자랑하던 선미는 최근 월드 투어를 앞두고 체중을 8kg 찌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yayeah'


당시 선미는 월드 투어를 소화하기 위한 체력 관리 목적으로 체중을 증가했다고 고백했다.


그렇게 살을 찌기 위해 노력했던 선미가 드디어 50kg을 돌파하자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인증 사진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급격하게 살을 찌웠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날씬하고 탄탄한 선미의 몸매는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팬들은 "살 찐 게 50kg이라니...", "지금이 훨씬 보기 좋다", "와 선미 몸매 대박이다" 등의 열띤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선미는 지난 2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 세계 18개 도시를 돌며 첫 월드투어를 펼쳤으며, 지난 15일 서울 앙코르 콘서트로 월드투어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yayeah'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나일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