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정박용 밧줄 끊어져 사망한 병장은 전역을 '한 달' 앞두고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해군부대 입항식에서 발생한 사고로 숨진 병장이 전역을 '한 달' 앞두고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에 묶는 밧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날 사고로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부상자들은 행사장 주변에서 대기하던 구급차로 군 병원과 민간병원으로 급히 이송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 사고로 얼굴을 심하게 다친 최모(22) 병장은 현장에서 군의관에게 심폐소생술 등을 받은 뒤 민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특히 최 병장은 전역 1개월을 앞두고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이 더해졌다.


최 병장은 주한 미 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 복무를 동경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해군에 입대한 뒤에는 스스로 함정 근무와 해외 파견을 지원하기도 했다.


최영함 승원들은 최 병장을 늘 성실하고 솔선수범하는 수병으로 기억했다. 이날 역시 입항 후 홋줄 마무리 작업을 수행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뉴스1


다른 부상자는 20대 상병 3명과 30대 중사 1명 등이다. 이들은 팔 등을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홋줄이 갑자기 터지면서 '펑' 소리와 함께 병사들을 쳐 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더 자세하고 정확한 경위는 군 수사기관에서 확인하고 있다.


한편 4,400t 급 구축함인 최영함은 청해 부대 28진으로 지난해 11월 출항해 193일 동안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선박 호송 작업과 해적 퇴치 임무 등을 수행하고 이날 귀항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