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만 중 신생아 바닥에 떨어뜨려 숨지게 하고 3년 동안 부모 속인 '분당차병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3년 전 분당 차병원이 분만 중 아이를 떨어뜨려 숨지게 해놓고 해당 사실을 은폐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 수사대는 경기 성남시 소재 분당 차병원 산부인과 의사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또 병원 운영을 총괄했던 부원장 장모씨와 소아청소년과 의사를 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사건과 관련해 입건된 병원 관계자는 총 9명에 달한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 해당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가 바닥에 떨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의사 A씨가 아이를 받아 옮기는 과정에서 미끄러져 넘어졌고, 이 때문에 아이의 머리가 바닥에 부딪혀 아이는 두개골이 골절됐다.


이후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몇 시간 뒤 숨졌다.


하지만 병원 측에서는 이를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다 '병사(병으로 사망)'라고 적었다. 


외인사(외부 원인으로 사망)나 기타 및 불상일 경우 부검을 해야 하지만 이 아이는 병사였기 때문에 부검하지 않고 화장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분당 차병원이 부검을 피하고 정확한 사인을 숨기기 위해 사망진단서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등장하게 된 이유다.


이에 대해 병원은 지난 14일 입장문을 내고 분만 중 아이가 낙상한 것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그러나 아이를 떨어뜨린 사고가 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병원 측은 "사고 당시 임신 7개월에 1.13kg에 불과한 고위험 초미숙아 상태의 분만"이라며 "신생아가 여러 장애 등의 증상을 보이며 위중한 상태였기 때문에 주치의는 사고로 인한 사망이 아니고 여러 질병이 복합된 병사로 판단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다만 "경찰 수사 결과 은폐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 책임을 물어 관계자에게 엄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지난해 7월부터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나섰다. 이후 수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해 병원 내부에서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했던 정황을 확인했다.


출산 직후 소아청소년과에서 찍은 아이의 뇌 초음파 사진에 두개골 골절 및 출혈 흔적이 있었는데도 병원이 이를 감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정황이 드러나자 국민들 사이에서는 해당 사고를 더 정확하고 꼼꼼하게 파헤쳐야 한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