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강원도 동해안 일대 초대형 산불 '국가재난사태' 선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어제(4일)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해 속초로 번진 산불로 축구장 면적의 약 350배에 맞먹는 산림이 잿더미가 됐다.


5일 정부는 오전 9시를 기준으로 강원도 산불과 관련해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이날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피해 규모를 살핀 뒤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재난사태가 선포되면 재난 경보를 발령할 수 있고, 물자나 인력을 동원하는 행정권한이 확대돼 공무원을 비상소집하거나 학교 휴업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나아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국고보조금 등의 지원이 가능하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8시 30분 정부 서울 청사 중앙재난상황실에서 강원도 산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이 총리는 "2005년 양양·고성 화재 이후 최대 화재가 발생했다"며 "오늘 날이 밝자마자 헬기가 총동원됐고 가용한 인원을 동원해 현장에 투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각 부처에 매뉴얼대로 대처를 잘해주기 바란다면서 "산불은 바람의 방향대로 이동하기 때문에 기상청이 바람의 방향도 미리 정확하게 예측해 대비에 도움을 줘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자연재해를 막을 순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는 있다"며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모든 정책의 최우선 과제이고, 민가와 생업 시설 피해를 예방하는데도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거듭 "모든 현장에서 소방인력 안전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상황실이 차려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사무소로 이동해 현장 상황을 직접 챙길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