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시민들 먼저 대피시킨 뒤 목숨 걸고 '불끄러' 달려가는 소방차들

소방관들이 소방차를 타고 목숨 걸고 불을 끄러 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강원 속초·고성 지역에 산불이 나면서 비상대피령이 발령됐다.


주민 1명을 사망케 하고 11명을 다치게 만든 산불. 그 지역과 인근에 거주하던 주민이 모두 대피했지만, 이 순간 '목숨'을 걸고 불을 끄러 가는 이들의 모습이 잡혔다.


5일 새벽 교통상황을 비추는 폐쇄회로(CC)TV에 따르면 강원 춘천과 양양 지역 고속도로를 통해 외부 지역의 소방차가 집결하고 있다.


서울양양선을 타고 여러 대의 소방차가 진입하는 게 포착된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강원 속초·고성의 소방차 만으로는 산불을 진화할 수 없어 외부 지역의 소방차가 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지역 소방서의 소방차도 지원을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 소방서에 근무하는 한 소방관은 "강원도 고성군 산불 대응을 위한 비상소집"이라는 제목의 문자를 받았다고 온라인에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소방관이 공개한 문자 안에는 "04.05.(금)01:35분 강원도 산불 대응 위해 충남소방공무원 전체 비상소집 발령됐으니, 지금 즉시 각 부서로 응소하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모두가 잠든 새벽, 목숨을 걸고 불을 끄기 위해 산불 현장으로 향했다.


시민들은 이 모습을 보고 "소방관은 진짜 우리의 영웅", "소방관, 진짜 대우 잘 해줘야 한다", "정말 듬직하고, 너무 감사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소방청은 어제 오후 8시 31분, 서울과 인천, 경기, 충북 지역 소방차 40대 출동을 지시한 뒤 추가로 전국의 소방차를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