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여친' 차로 칠 뻔했다고 아들과 함께 있는 '50대 어머니' 폭행한 조폭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 어머니가 아들이 보는 앞에서 조폭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아들 역시 마찬가지로 어머니가 보는 앞에서 폭행을 당했다.


그들이 이런 수모를 당하게 된 건 단지 조폭의 여자친구가 차에 치일 뻔했다는 이유였다.


29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시비가 붙은 상대 운전자 일행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공동폭행)로 조직폭력배 차모(27)씨 등 2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차씨 등 2명은 지난 2월 10일 0시 30분경 부산 북구 금곡동에 있는 한 식당 주차장에서 피해자 A(51·여)씨의 얼굴을 때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이를 말리는 A씨의 아들을 담뱃불로 위협한 뒤 구석진 곳으로 끌고 가 무차별적으로 폭행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차 씨는 "A씨가 차를 후진하다가 여자친구를 칠 뻔해 시비가 붙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 목격자 진술 및 CCTV 영상 등을 확보·분석해 이들을 차례로 입건했으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지난 27일에는 자신의 차에 잠시 기댔다는 이유로 조폭 4명이 시민 2명을 폭행해 구속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구속된 조폭 일행들은 모두 폭력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