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4 -4℃ 인천
  • -6 -6℃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5 -5℃ 청주
  • -4 -4℃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2 -2℃ 대구
  • 2 2℃ 부산
  • 4 4℃ 제주

"벗어서 뜨고 싶냐"는 '악플'에 화사가 보인 쿨한 반응

'가로채널'에 출연한 마마무 화사가 노출 의상에 대한 '악플'에 의연한 대처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SBS '가로채널'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화사가 노출 의상을 향한 악플에 의연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가로채널'에는 그룹 마마무 화사가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그룹과 솔로를 오가며 열띤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화사는 그간 화제를 모은 노출 의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당한 모습으로 사랑받는 그였지만 일부 누리꾼의 날선 비난까지는 피해 가지 못했다.


인사이트SBS '가로채널'


화사는 "'쟤는 벗어서 뜨고 싶구나'라는 시선이 있더라"라며 "난 그런 게 아니기 때문에 댓글을 보고 기분이 나쁘기보다 아리송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저는 데뷔 전부터 그랬고, 늘 하던 대로 해왔을 뿐이다. 어느 순간부터 그렇게 보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뿐만 아니라 자신의 모습이 불편한 대중들의 시선까지 이해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가로채널'


화사는 "외국에서는 시스루 옷에 브라를 안 입고 스티커를 붙이고 다니더라. 나도 처음엔 그걸 보고 놀랐고 '이래도 되나?'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외국 패션에 놀란 나를 보면서 대중들이 나를 바라보는 다른 시선에 대해서도 이해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높은 자존감과 넓은 포용력으로 '악플'까지 쿨하게 대처한 화사에 시청자는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Twitter 'Ono_v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