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마약 투약'한 정황 포착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천 기자 = 가수 승리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19일 TV조선 '뉴스 9'은 최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가 버닝썬 의혹 관련자 조사에서 승리의 마약 투약 진술을 확보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경찰은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 지난 18일 승리를 비공개 소환해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마약 투약과 관련해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매체는 승리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승리는 지난달 27일 경찰 출석 당시 진행한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온 바 있다.


이번 추가 진술과 정황이 포착되면서 승리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승리를 계속 불러 사안에 대해 계속 조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