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세했다"···외박 나와 여자화장실서 몰카 찍다 걸린 군인이 한 변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천 기자 = 현역 육군 일병이 술집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8일 경기 파주경찰서와 육군 등에 따르면 이달 16일 오후 9시 10분께 파주 한 술집 화장실에서 군인이 몰래 촬영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A일병을 붙잡았다.


조사 결과 A일병은 외박을 나와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B씨가 화장실을 가는 걸 보고 따라간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일병은 불법 촬영을 한 것이 아니고 화장실에서 잠시 만세를 한 것이라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B씨는 "화장실에서 천장을 봤더니 휴대전화가 움직이는 게 보였다"며 "옆 칸에 나와보라고 하자 A일병이 여자 목소리를 내며 '잠시만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군 헌병대는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의뢰하고 사건 외 다른 범법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안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