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3개월' 아기 말티즈 던져 죽인 여성이 경찰 조사에서 한 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애견숍 측


[인사이트] 김천 기자 = 환불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강아지를 집어 던져 죽인 여성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여성은 던진 말티즈를 애견숍 사장이 받을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12일 강원 강릉경찰서는 애견숍 사장 오모(49) 씨를 생후 3개월 된 말티즈를 집어던져 숨지게 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이모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홧김에 말티즈를 애견숍 사장에게 던졌다"며 "강아지를 받을 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씨는 지난 9일 오전 10시께 해당 애견숍에서 말티즈를 분양받았다. 그는 분양 7시간여 뒤 "변을 먹는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강아지를 집어 던졌다.


오씨의 가슴팍에 맞고 떨어진 말티즈는 구토와 설사 증세를 보이다가 결국 다음날 새벽 2시께 뇌출혈로 죽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애견숍 측


사건 후에도 이씨는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는 문자를 통해 오씨에게 "일부러 죽이신 거겠죠"라고 말하면서 "저희 집에 있는 강아지들 다 잘 크고 있고, 황태 가루도 먹이고 음악까지 들려주면서 키웁니다. 그쪽들이야 팔면 그만이고, 돈만 챙기면 그만이겠죠"라고 전했다.


오씨는 이씨가 보낸 문자와 함께 강아지를 집어 던지는 이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공개 후 이씨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이씨는 언론 매체를 통해 사과했다.


그는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처음 봐 당황했다"며 "평생 반성하고, 봄이 되면 유기견 센터에 가 봉사활동도 하겠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경위를 확인했으며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넘길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