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대표, '인터넷서 퍼진 성관계 영상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 맞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버닝썬


지난 7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매체와의 통화에서 "최근 인터넷상에서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 있다.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기 시작한 것은 불과 한 달여 전이다. 영상에는 '여성에게 마약을 먹인 뒤 찍은 것'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었다.


매체는 입수한 영상을 버닝썬 VIP룸과 내부 사진과 대조해본 결과 상당히 많은 부분이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성관계가 이루어진 VIP룸 화장실은 붉은 색깔이었는데 영상에서도 같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손님이 와서 촬영하고 유포한 것 같다"며 "어떤 경위로 벌어진 일인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1 '뉴스 9'


그러면서 "주말 기준으로 하루에 수천여 명이 다녀가는데 일일이 휴대폰 검사를 할 수도 없는 노릇이 아니냐"며 억울해 했다.


버닝썬 마약 투여 의혹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폭행 사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근거가 없다"며 "CCTV 영상과 직원들의 금융 기록 등 수사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경찰에 제공한 상태로 앞으로도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전달했다.


현재 버닝썬 측은 '물뽕' 의혹을 제기한 전 직원 2명을 고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담수사팀을 꾸린 뒤 버닝썬에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와 함께 클럽 관계자와 경찰 사이에 유착관계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수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