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혹동시 논란’ 초등생 어머니 “내 딸, 패륜아 아냐”

 via 도서출판 가문비어린이


잔혹성 논란을 빚은 동시집 '솔로 강아지' 저자의 어머니가 심경을 밝혔다.

 

7일 CBS 노컷뉴스는 초등학생 이모 양의 어머니인 김바다 시인과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먼저 김씨는 이번 논란에 대해 "딸의 시가 사회적으로 잔혹성 논란을 일으켜서 송구스러운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해당 도서가 전량 폐기되는 것에 대해 김씨는 "책을 회수하는 것은 맞다고 본다"며 "하지만 전량 폐기는 받아들일 수 없다. 어리지만 작가로서 딸의 자긍심을 지켜주고 싶다"고 밝혔다.

 

딸의 근황에 대해 어머니는 "일부 언론의 취재 요청으로 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고 있다"며 "우리 딸은 아주 밝고 씩씩하게 잘 자라고 있다"고 밝혔다.

 

어머니는 잔혹 동시집 논란 이후 딸에게 달린 악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일부 네티즌이 말하는 '패륜아'하고는 전혀 거리가 멀다"며 "어차피 피해갈 수 없을 것 같아 딸에게도 악플을 보여줬다. 눈가에 눈물이 맺혔지만 곧 '엄마 그래도 난 내 시가 좋아!'라고 말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롭게 비판은 할 수 있지만 너무 격한 표현은 피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