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할아버지가 달리는 버스에 뛰어든 사연

via 서울경찰 /Facebook

 

"하나 남은 다리마저 잃을 수 있다는 판정에, 열심히 그리고 독하게 산 세상이 서러웠습니다..."
 
자신을 돌볼 여유도 없이 가족을 위해 헌신한 할아버지의 가슴 먹먹한 사연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7일 서울경찰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늦은 밤 버스 전용도로에 몸을 던진 할아버지의 사연을 소개했다. 
 
최근 남대문서 서울역 파출소 경찰관들은 남대문 환승센터 버스 전용도로에 서 있는 할아버지를 발견했다.
 
위태롭게 서 있던 할아버지는 갑자기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에 뛰어 들었다. 그때 임경업 경위는 재빨리 몸을 날려 할아버지를 막아냈다. 

 

via 서울경찰 /Facebook

 

할아버지는 말리는 임 경위의 손을 뿌리치며 죽겠다고 계속 뛰어들었다. 임 경위는 간신히 진정시키고 나서야 사연을 들을 수 있었다. 

 

젊은 시절 병으로 다리 한 쪽을 잃은 할아버지는 최근 병원에서 남은 다리 마저 잃을 수 있는 판정을 받았다.
 
악착같이 가족을 위해 살다 보니 남은 다리를 잘 돌보지 못해 생긴 결과였다. 그래서 할아버지는 앞만 보고 달려온 세상이 서러운 나머지 해서는 안될 생각을 했던 것이다.
 
아버지뻘 되는 분이 소리 내어 서럽게 우는 모습에, 임 경위는 고향에 계신 부모님 생각이나 함께 눈물을 흘렸다.
 
임 경위는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오래도록 쓰다듬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할아버지는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고 임 경위는 그 모습을 확인한 뒤에야 안심했다고 한다.

 

<어버이 날 부모님께 전화 한번 드리세요>늦은 밤 남대문환승센터 버스 전용도로에 위태롭게 서 계신 할아버지.걱정이 된 남대문서 서울역파출소 경찰관들이 조심스럽게 다가가려는 순간!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에 뛰어...

Posted by 서울경찰 (Seoul Police) on 2015년 5월 6일 수요일

 

정시원 기자 siw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