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슬기 무대 내려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챙겨서(?) 데리고 가는 선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가수 선미와 레드벨벳 슬기가 '가요대전' 무대 뒤에서 서로를 반갑게 맞으며 남다른 사이임을 자랑했다.


지난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는 '2018 SBS 가요대전'이 진행됐다.


이날 마지막 무대까지 모두 끝난 후 '가요대전'에 참여했던 모든 가수들이 무대에 올라와 함께해준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인사를 모두 끝마친 가수들이 모두 내려가고 있는 와중에 선미 혼자 대기실로 내려가고 있지 않고 무대에 머무르는 모습이 포착돼 팬들의 의문을 자아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잠시 후 멀리서 레드벨벳 슬기가 걸어왔다. 선미는 멀리서 오고 있는 슬기를 발견하고 그가 올 때까지 기다린 것이다.


이내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달려간 뒤 꼬옥 껴안았다.


마주 보고 반갑게 인사하는 그 모습에서는 서로 얼마나 친한 사이인지가 느껴졌다.


선미와 슬기가 이처럼 친한 사이를 맺게 된 데는 남다른 이유가 있다.


앞서 두 사람은 JTBC4 '비밀언니'에서 함께 출연하며 호흡을 맞췄다. 당시 둘은 친자매 같은 케미를 보이며 팬들의 훈훈함을 자아냈다.


인사이트JTBC4 '비밀언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