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카풀 반대' 분신 택시기사가 손석희에게 남긴 유서

인사이트최모씨 분신 차량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며 분신한 최모(57)씨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앞으로 유서를 남겼다.


택시노조 4개 단체는 그 중 손 대표에게 남긴 유서를 먼저 공개했다.


지난 10일 오후 2시경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으로부터 약 500m 떨어진 곳에 멈춘 택시. 그 안에서 온몸에 시너를 끼얹은 최씨가 분신을 시도했다.


차량은 금세 불길에 휩싸였고 최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택시노조가 공개한 유서에서 최씨는 "택시 근로자들이 제대로 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사람답게 살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라며 이 한 몸을 내던진다"고 적었다. 최씨의 분신은 계획된 행동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어 "택시기사도 반성할 부분이 있다. 승차 거부, 불친절은 공감하는 부분"이라며 "왜 그럴까. 택시는 12시간을 근무해도 5시간만 인정받는다. 최저임금을 맞추기 위해 근무 시간을 줄였다"고 주장했다.


열악한 근로 환경이 서비스 품질 저하로 이어졌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정부가 노사 협약 사항이라며 묵인하고, 특수 업종으로 분류해 장시간을 근무하고 보수를 제대로 못 받아도 하소연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는 IT기업의 운송업 진출로 인한 불공정거래도 주장했다.


최씨는 "카풀 요금을 택시 요금의 70~80% 수준으로 책정하고 20%는 수수료를 취하겠다는데, 승객을 수송하려면 정부에 유상운송요금을 신고하고 허가를 취득한 뒤 미터기를 장착해 이에 따른 정상적인 요금을 받아야 한다"고 남겼다.


마지막으로 카카오 측에는 "카풀 요금은 카카오에서 무슨 근거로 요금을 책정해서 손님에게 받을 것인지 답하라"고, 택시노조 측에는 "카풀이 무산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 바란다. 카풀이 제지되는 날까지 내 시신을 카카오 본사 앞에 안치해 달라"고 각각 요구했다.


한편 택시노조는 오는 11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 앞으로 쓰인 또 다른 유서의 공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