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법적대응 하겠다" 공연장서 자신 모욕한 관객에 강경대응 선언한 산이

인사이트YouTube 'San E'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래퍼 산이가 칼을 빼들었다.


4일 산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SBS의 산이 여혐 프레임… 마녀사냥 적당히 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공연장 발언에 대한 보도가 악의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산이는 공연장에서 자신에게 인형을 던지며 욕설을 한 사람들에게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그는 "성희롱을 당한 건 나"라며 뉴스에서는 일부라고 하지만 공연장 오셨던 분들은 (문제 관객이 많았단 걸) 아실 거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ethebigboy'


산이는 '산이 6.9', '산하다 추이야' 같은 성희롱 발언까지도 참을 수 있지만, 물건을 자신에게 겨냥해 던진것은 인격 모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산이 죽은이 Dead man'과 같은 협박도 받았다며 "성희롱을 당한 피해자는 나다. 날 모욕하고 성희롱 하고, 물건을 던지는 등 인격적 모독을 한 분들께 법적으로 강경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브랜뉴이어 2018' 합동 콘서트에서 시작된 이 문제가 법적대응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산이의 향후 대처에 귀추가 주목된다.


공연 당시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욕설을 들었던 산이는 "워마드 NO, 페미니스트 NO, 너희 정신병"이라고 맞대응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ethebigbo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