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여행 중 유리컵에 찍히며 '묻지마 폭행'당한 23세 한국인 여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Korea,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이탈리아 피렌체 도심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괴한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현지 매체 라 나치오네에 따르면 23세의 한국인 여성이 봉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자정께 피렌체 중앙역 인근의 한 건물 입구를 지나던 피해 여성은 괴한이 휘두른 유리컵에 맞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로 인해 머리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숙소로 돌아가는 중이던 이 여성을 발견한 한 남성이 건물 안으로 따라 들어와 공격했고, 피해자와 일행이 비명을 지르자 곧바로 달아났다.


피해자는 곧바로 응급실로 가 상처 부위를 꿰매는 등 응급 처치를 받았다.


진술에 따르면 가해자가 20∼30대로 보이는 북아프리카계 남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현지 경찰은 곧장 수사에 나섰지만 아직 범인을 잡지 못했다.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피렌체 등 이탈리아 중부에서는 최근 소매치기, 교통사고 등 사건 사고가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여행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