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갈거면 퇴사해라" 직원에 대놓고 모욕주며 '갑질'한 로레알

인사이트

로레알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국내에 들어온 외국계 기업에서도 '갑질' 문화가 팽배한 상황이다.


지난 9일 KBS 뉴스 9는 세계적인 화장품 회사 로레알의 한국 지사에 근무 중 상습적으로 '갑질'을 당한 A씨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로레알 한국 지사에서 16년간 근무한 A씨에 따르면 그는 근무하면서 직장 상사의 폭언에 늘상 시달려야 했다.


A씨는 올해 장기근속 휴가를 다녀온 뒤 직속 상사 모 이사로 부터 "휴가 갈 거면 차라리 3개월치 급여를 줄테니 퇴사하라"는 압박을 받았다.


인사이트KBS 뉴스 9


A씨의 상사는 팀원들 앞에서 대놓고 비아냥거리며 핀잔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상사는 A씨 뿐만 아니라 다른 직원에게도 "발가락 때만도 못하면서 지금. 네 존재 가치가 의미가 없다", "너 이번 달 마감하고 사표 써, 그냥. 그런 개X 같은 말 하지 말고.. 미친 거지. 또라X 아니야?" 등 인격 모독성 막말을 일삼았다.


또 주말에도 일을 시키고 폭력도 휘둘렀다.


상사는 노트로 직원의 뒤통수를 가격했으며, 분이 안풀린 어느 날에는 노트를 찢어 얼굴에 뿌리기도 했다.


인사이트KBS 뉴스 9


10년 가까이 이어진 상사의 폭언과 폭력에 몇몇 직원은 퇴사하거나, 정신과 상담을 받으며 견뎠다.


하지만 해당 상사는 2014년 이사로 승진하는 등 승승장구하기만 했다.


로레알 코리아는 '상사 갑질'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커지자, 인사위원회를 열어 해당 상사를 중징계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