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바로 옆에 '미세먼지 주범' 석탄발전소 늘리는 중국

인사이트(좌) JTBC '뉴스룸', (우) sankei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중국에서도 미세먼지의 주요인으로 꼽히는 석탄화력발전소가 중국 산둥성을 중심으로 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중국 산둥성 지역에 석탄화력발전소가 대폭 증가하고 있는 실태를 고발했다.


매체는 중국 베이징의 하늘을 푸르게 하는 대신 우리와 가까운 지역에 오염이 극심해졌고, 그 영향이 우리에게 미치고 있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전했다.


공장 밀집 지역인 허베이성 한단에서는 하얀 스모그가 쉴 새 없이 내뿜어지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해당 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남쪽에서는 흰 셔츠를 일주일 동안 입을 수 있다. 여기는 안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이 잘 안 보일 때는 한 10m 앞만 보인다"고 고백했다.


특히 베이징에서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꼽혔던 공장들이 대부분 이곳으로 옮겨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 매우 인접한 산둥성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4년 전 석탄화력발전소 승인 권한이 지방으로 이관되며 무분별한 발전소 건설이 진행됐고, 주민들은 하나둘 해당 지역을 떠나기 시작했다.


산둥성에는 석탄 매장량이 풍부하다. 이로 인해 수백 개의 공장들이 이곳에 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베이징의 푸른 하늘을 지키기 위해 인근 지역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