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오로라 보면서 삼양라면 즐길 수 있다"

인사이트삼양식품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오로라를 보며 삼양라면을 먹을 수 있게 됐다.


17일 삼양식품은 세계 최고의 관광 명소로 꼽히는 캐나다 옐로나이프 '오로라 빌리지'에서 삼양라면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옐로나이프는 미국 항공우주국이 선정한 세계 최고의 오로라 관측지다.


특히 오로라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장소에 조성된 '오로라 빌리지'는 필수 여행 코스로 꼽힌다.


인사이트삼양식품


이번 입점으로 삼양라면은 오로라 빌리지에서 판매되는 최초이자 유일한 한국 라면이 됐다.


가격은 5 캐나다 달러로 한화 약 4,000원이며 3일 이상 오로라 빌리지에 머무는 관광객에게는 무료로 제공된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이번 판매는 원조 한국 라면의 맛을 전 세계인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의 반응을 통해 신규 시장의 가능성을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삼양식품은 오는 5월엔 나이아가라 폭포 내 푸드코트에서 불닭볶음면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사이트삼양식품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