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대형병원은 대리석 까는데 외상센터는 바뀐 게 없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어차피 곧 끝날 관심 아닌가요?"


짙은 회한이 담겨 있던 한 마디는 불과 1년도 지나지 않아 현실이 됐다.


국민적 관심을 모았던 외상센터의 현실이 여전히 그대로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4일 이국종 아주대학교 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은 BBC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변한 건 없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그러면서 "그리고 어떻게 될지도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 북한군 오청성씨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면서 외상센터의 열악한 근무환경이 알려졌다.


이후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올 만큼 외상센터는 온 국민의 관심사였다.


그러나 5개월이 지난 지금, 이 센터장은 여전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뭐가 필요한지 (예산 집행 결정자들이) 모르는 것 같다"며 "인력을 더 고용해야 하는데 그런 데 쓸 돈은 없고 용역 사업이니 뭐니 하는 그런 본질적이지 않은 쪽으로 (예산이) 다 빠져나간다"고 비판했다.


이어 "큰 희망을 가지고 있으면 오히려 못 견딘다"면서 "한국은 (환자를 위해서라면) 어떻게 해야 한다는 걸 다 아는데도 그게 실현이 안 된다"고 한탄했다.


이 센터장은 자신이 환자를 살리는 방법을 알고 있기 때문에 마른 수건을 쥐어짜듯이 일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선 안 된다"는 생각으로 쉽게 쉽게 가면 저의 의사로서의 인생이 의미가 없어지는 것 아니냐"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그는 또 "한국 병원이 수익 일변도로 달리니까 대형병원은 (환자를 위한 곳에 돈을 쓰는 게 아니라) 대리석으로 바닥을 깔고 있다"며 "환자를 위한 진정성 있는 문화로 바뀌어야 하는데 바뀌질 않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