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하자는 말에 기숙사까지 찾아가 여자친구 목졸라 살해한 30대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이별 통보를 받고 기숙사까지 찾아가 여자친구를 살해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문모(35) 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씨는 여자친구 A(25) 씨가 다니는 화성시의 한 회사 기숙사로 찾아가 A씨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에 따르면 문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 30분께 A씨가 머물고 있던 기숙사에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후 문씨는 경찰 수사망을 피하려고 A씨의 가방과 휴대폰 등을 챙겨 차를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2일 오후 9시 30분께 A씨 회사 사장의 신고로 수사에 나섰고,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문씨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경찰의 끈질긴 추격 끝에 문씨는 3일 오전 6시 25분께 경북 울진에서 검거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자친구 A씨는 기숙사에서 옥탑방을 혼자 쓰는 데다, 2일까지 휴무라고 회사에 보고돼 있어 시신 발견이 늦어졌다.


문씨는 동호회 활동을 하면서 만난 A씨와 지난해 11월부터 교제해오다가 최근 헤어지자는 말을 듣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문씨는 "이별 통보를 받고 기숙사에 찾아갔다가 크게 싸웠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문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