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보라색 천' 쓴 20대 여성 찾습니다…4일째 연락두절"

인사이트

부산 금정경찰서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부산의 20대 여성이 집을 나간 지 3일이 되도록 연락이 없어 경찰이 시민 도움을 요청하고 나섰다.


30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부산 금정구의 한 아파트를 나간 김모(22·여) 씨의 행방이 4일째 묘연해 시민제보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 27일 밤 어머니와 함께 쓰레기를 버리러 집을 나왔다가 계단에 휴대전화를 놔둔 채 사라졌다. 뒤늦게 이를 발견한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다.


김 씨는 당시 맨발에 보라색 천을 뒤집어쓰고 있었다.


인사이트김 씨 동생 제공 / 연합뉴스


김 씨 동생은 SNS에 언니 사진과 함께 "언니가 마음의 병이 있다. 차림은 수상쩍고 이불 같은 천을 뒤집어써 무섭기도 하지만 보시면 꼭 연락해달라"는 글로 호소했다.


김 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곳은 지난 27일 오후 10시께 부산도시철도 부전역이다.


인사이트부산 금정경찰서


키 163㎝, 갸름한 얼굴, 긴 생머리의 김 씨는 회색 점퍼와 남색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김 씨를 목격한 시민은 국번 없이 112, 부산 금정경찰서(☎051-510-0118)로 신고를 부탁한다고 경찰은 말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