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먼저 좋아했는데…" 야구 방망이로 절친 때려죽인 소년

인사이트(좌) Dailymail , (우) GoFundMe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질투심을 참을 수 없었던 10대 소년은 결국 치밀하게 계획된 살인을 저질렀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짝사랑하던 소녀와 절친의 관계를 알고 살인을 저지른 소년 딜렌 머레이(Dillen Murray, 16)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미국 포크 카운티에 사는 머레이에게는 좋아하는 소녀가 있었지만, 매일 따라다녀도 거절만 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그러다 우연히 소녀가 자신의 친구인 지오반니 디아즈(Giovanni Diaz, 15)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질투심에 사로잡힌 머레이는 디아즈를 살해하기로 마음먹은 뒤 구체적인 계획까지 세웠다.


그는 디아즈를 같이 담배를 피우자는 말로 꼬드겨 근처 숲으로 유인했다. 그런 다음 미리 준비해놨던 야구방망이로 구타하기 시작했다.


계속된 폭행으로 디아즈가 숨지자 머레이는 태연하게 집으로 돌아가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머리, 얼굴, 가슴, 팔 등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디아즈의 시신을 발견했다. 그 옆에는 피가 묻어있는 야구방망이도 함께였다.


체포 당시 머레이는 디아즈가 먼저 공격했다며 '정당방위'를 주장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거짓말로 판명 났다.


머레이는 "질투가 나서 참을 수 없어 살인을 저질렀다"고 진술하며 계획범죄인 것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