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로 불러 강제 입맞춤"…제자 성추행한 '인강' 스타강사

인사이트JTBC News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한 인터넷 스타 강사가 자신의 제자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19일 JTBC는 인터넷 수학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이모 씨가 미성년자 제자들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재수생이던 7년 전 서울 강남과 노량진의 한 학원에서 수학 강사 이씨를 처음 만났다.


이씨는 인터넷 강의 시장에서 베테랑 수학 강사였을 뿐만 아니라 진로 고민 상담을 많이 해주는 것으로 유명했다.


인사이트JTBC News


A씨는 이씨가 진로 상담을 해주겠다며 한 오피스텔로 데려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담 목적인 줄 알고 있는데, 갑자기 입술에 뽀뽀를 했다"며 "제가 놀란 표정을 지으니까 '표정 봐'라고 말하면서 흡족해했다"고 증언했다.


그 후에 이씨는 A씨를 침대로 데리고 가 가슴이나 등을 만지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이어갔다.


놀란 A씨가 항의했지만, 이씨는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고 전해졌다.


인사이트JTBC News


A씨는 "(이씨가) 자긴 아무 잘못 없다는 듯이 말하며 '세상 무서운 줄 알라'고 협박조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씨는 A씨가 계속 항의하자 "정신이 이상한 게 아니냐"며 A씨에게 책임을 넘겼다.


A씨는 "이씨가 나에게 '너 빙의 아니냐, 빙의 걸린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A씨 뿐만이 아니었다. B씨 역시 이씨에게 비슷한 경험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인사이트JTBC News


B씨는 "15번 이상은 뿌리친 거 같았다"며 "'선생님 이건 진짜 아닌 거 같다'고 계속 말했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와 B씨는 모두 당시 만 스물이 안 된 미성년자 신분이었다.


하지만 이씨는 "학생을 안아준 적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성폭력 수준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JTBC News


도리어 이씨는 "키스라는 것보다도 너무 안타깝고 애처로울 때 껴안는데, 뺨에 닿을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또한 이씨는 정신이 불안정한 학생들이 자신을 음해하거나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고 주장했다.


YouTube 'JTBC News'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