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한 통에 평생 모은 '9억' 날린 70대 할아버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금융감독원 팀장'이라고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전 재산 9억 원을 날린 70대 할아버지가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18일 금융감독원은 최근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하는 사기범에게 돈을 빼앗긴 70대 노인 A씨 사연을 공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얼마 전 A씨에게 '02-112'로 찍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112라는 번호에 무슨 일이 있겠냐고 생각한 A씨는 별 의심없이 전화를 받았다. 전화기 너머에는 '금융감독원 팀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사람의 목소리가 들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TV


사기꾼은 A씨 이름으로 대포통장이 만들어져 범죄에 이용됐다며 겁을 줬다.


그러면서 "처벌을 피하려면 범죄에 연루된 피해금을 맡겨야 한다"며 A씨를 혼돈의 상태로 빠지게 했다.


이에 깜빡 속은 A씨는 이틀에 걸쳐 보험사, 은행 등 금융회사 3곳에 방문해 정기예금과 보험 9억 원을 인출했다.


이 돈은 고스란히 사기범이 알려준 대포통장 계좌로 들어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A씨가 거액이 든 예금계좌를 해지하고 송금하려 하자 이를 수상하게 여긴 은행 창구직원은 예금 해지 이유와 돈을 어디에 쓸 것인지 물었다.


그러나 이미 A씨는 사기범에게 누가 물어보면 '친척에게 사업자금을 보내는 것'이라는 지령을 받은 상태였다.


결국 A씨는 눈앞에서 사기범에게 9억 원을 송금했고 평생 모은 돈을 모두 날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금강원에 따르면 A씨의 피해 금액은 보이스피싱에 당한 피해 사례 중 최대 금액으로 기록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한 여성이 보이스피싱에 속아 8억 원을 보낸 것이 기존 1인 최대 피해액이었다.


당시 범인은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사칭해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현금화해 달아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이명규 팀장은 "수사기관이나 금감원의 직원을 사칭하면 소속, 직위, 이름을 묻고 일단 전화를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화내용을 주변 지인에게 알려 도움받거나 해당 기관에 전화해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화로 정부 기관으로 속여 자금 이체를 요구하는 경우, 전화·문자로 대출을 권유받은 경우, 특히 저금리 대출을 위한 고금리 대출을 유도하는 경우는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약 보이스피싱이 의심된다면 대검찰청(☎02-3480-2000), 경찰청(☎112), 금감원(☎1332) 등으로 신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