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증거 밝혔다가 日에 '협박' 당하고 있는 한국 연구팀

인사이트서울시, 서울대 인권센터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연구 중인 국내 연구팀이 일본 극우파 등으로부터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12일 아시아경제는 일본군 조선인 위안부 학살 장면이 담긴 영상을 발굴해 공개한 서울시 및 서울대학교 인권센터 관계자들이 협박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서울시 및 서울대 인권센터는 1944년 중국에서 일본군이 조선인 위안부들을 학살한 후 버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그동안 일본군들이 패전과 함께 20만 명에 달하는 한국인·중국인 출신 위안부들을 대량 학살했다는 주장은 하나의 추정으로서만 존재해왔다.


인사이트서울시, 서울대 인권센터


이번에 공개된 19초짜리 동영상은 이 추정을 뒷받침해주는 증거로써 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위안부 문제의 실태를 숨기고 싶어 하는 일본 극우 세력으로서는 매우 불편한 상황.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을 공개한 관계자들은 현재 일본 또는 친일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세력들로부터 이메일 등을 통해 협박을 받고 있다.


자료의 발굴, 공개를 주도한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K 교수는 매체에 "밤늦게 집으로 들어갈 때는 좌우를 둘러보게 된다"며 "수년 전부터 위안부 관련 연구를 진행할 때마다 협박 메일이 엄청나게 쇄도한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서울시, 서울대 인권센터


연구를 지원한 서울시 공무원들도 협박의 대상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본 극우파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위안부 문제를 제기하는 한국 활동가 등을 거론하면서 '제거하겠다'는 이메일을 보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진정한 반성과 사과는커녕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협박을 가하는 일본 극우 세력들.


증거 영상이 공개된 만큼, 이번에야말로 역사를 제대로 마주하고 진실을 인정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한편 일본 정부는 해당 영상이 공개된 이후에도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연행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또다시 역사적인 사실을 부인했다. 


인사이트서울시, 서울대 인권센터


YouTube '서울시(Seoul City)'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