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아버지와 누나 3kg짜리 아령으로 때려죽인 '패륜범' 대학생 아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침대를 설치하는 소리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아버지와 친누나를 둔기로 무참히 때려죽인 20대 남성의 패륜범죄가 공분을 사고 있다.


10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존속살해 및 살인 혐의로 김모(24)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 30분께 서울 강북구의 한 주택에서 아버지(54)와 누나(25)를 둔기로 여라 차례 내려쳐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김씨가 손에 둔기를 든 이유는 다름 아닌 새로 산 침대 때문이었다. 김씨는 침대를 설치하는 소리가 시끄럽다며 침대를 부수고 화를 냈다.


그런 김씨의 행동을 아버지와 누나가 나무라자 김씨는 갑자기 3kg 아령으로 두 사람을 마구 내려쳤다.


이로 인해 그의 아버지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누나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죄책감에 휩싸인 김씨는 범행 직후 112로 전화해 '내가 가족을 죽였다'고 자수했다.


경찰은 "김씨는 군 제대 후 복학을 앞둔 휴학생이었다"며 "음주 상태도 아닌 데다 정신병력도 없는 것으로 확인돼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