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응원단 앞에서 '김정은 코스프레'하다 쫓겨난 남성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코스프레한 남성이 남북 단일팀 응원단 앞에 등장했다가 쫓겨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경기가 진행됐다.


앞서 남북 단일팀은 스위스와 스웨덴에 참패했지만 남아있는 한일전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예고해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올림픽이라는 무대의 중압감과 여론의 기대가 걸린 만큼 이날 장내는 진지하고 엄숙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그러나 갑자기 남북 단일팀 응원단 앞에 익숙한 풍채를 지닌 인물이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이 남성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매우 흡사한 외모로 보는 이를 사로잡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혜성처럼 나타난 그는 단일팀 깃발을 들고 해맑게 웃으며 응원에 동참했다.


그러나 곧이어 경기장 관계자에게 제재를 당하며 끌려가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쏙 빼닮은 시민의 모습에 자리에 있던 이들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그를 촬영하기도 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에 1-4로 아쉽게 패배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1승 사냥에 실패했지만 역사적인 단일팀 첫 골을 수확했다.


또 0-8로 졌지만 끝까지 열렬한 응원 보낸 북한 응원단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스웨덴에 0-8로 패배한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쉴 틈 없는 응원을 선보였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