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3개월 만에 또··· 상습적으로 교회 헌금 훔친 20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교회에서 헌금을 훔쳐 온 20대가 출소 3개월 만에 또다시 철장신세를 지게됐다.


6일 전북 정읍경찰서는 지난달 10일 오후 3시쯤 정읍 한 교회에 침입해 헌금함에 있는 현금 120만원을 훔친 혐의로 A(23)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A씨는 지난 10월부터 최근까지 정읍과 익산, 울산 인근 교회 15곳에서 총 현금 500만원을 훔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출소한 A씨는 교도소에서 형을 마감하고 나온 뒤 3개월만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A씨는 "작은 교회는 CCTV가 없어 범행이 쉬웠다"며 "훔친 돈은 생활비로 모두 썼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경찰은 한씨의 범행 수법에 미뤄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진행 하고 있다.


출소 3개월 만에 8살 여아 2명 성추행한 60대 남성성범죄로 감옥살이를 한 60대 남성이 출소 3개월 만에 8살 여자 어린이 2명을 강제 추행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