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해고 수습 사원들, “이제 입사하기 싫어요”


via wemakeprice 홈페이지

수습 2주 만에 해고당한 위메프 구직자들이 전원 합격 제안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

8일 아시아경제는 위메프가 '갑 질' 논란에 사과문으로 해명글을 남기고 해고한 구직자들을 다시 전원(11명) 합격시켰지만, 해당 구직자 다수가 채용 제안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셜커머스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8일 홈페이지를 통해 부랴부랴 불합격시켰던 구직자들을 11명 전원 합격시켰다. 

그러나 구직자 다수는  2주 동안 '이용만 당했다'는 생각에 입사를 거부하고 있다. 

구직자 A 씨는 "일부를 제외하면 동기들은 '(위메프에)돌아가지 않겠다'는 의견이 대세"라며 "위메프가 밝힌 '전원 합격' 사실 역시 뉴스를 보고서야 알았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또 "2주간의 현장실습 기간 동안 내 명함도 받지 못하고, 선배(직원)와 팀장의 명함을 돌려가며 딜을 3개나 성사시켰는데 인센티브는 모두 선배와 팀장 몫으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한편 위메프 측은 "11명의 구직자는 수습사원 신분이 아니라 3차 채용 과정에서 탈락된 것"이라며 잘못한 것이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또 "1차·2차 전형 과정에서 현장실습 관련 내용을 충분히 설명했다"며 "구직자들 모두 수습사원 신분이 아닌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또한 A 씨에게 확인한 결과 '인턴 신분으로 2주간 현장실습을 진행한 후 정직원으로 채용시켜 주겠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