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아침에 대학합격 취소”...입시대행업체 해킹 의혹

via YTN

 

건국대 의상학과에 합격한 학생이 하루아침에 합격 취소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

 

본인도 모르게 '등록 예치금'이 환불돼 합격 취소를 통보받은 학생이 합격 신분 유지를 요청했지만 학교 측은 '개인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나몰라라 하고 있다.

 

8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이 황당한 사연의 주인공은 오래 전부터 꿈꿔왔던 학과의 합격 소식을 듣자마자 등록예치금 30만원을 납부했다.

 

그런데 어느날 통장에 30만원이 입금돼 확인해보니, 누군가 학생 모르게 예치금을 환불 받은 것이다.

 

학교 측은 예치금 환불 자체를 진학 포기로 여겨 그대로 학생의 합격을 취소했다.

 

via YTN

 

이에 학생은 대학 입시대행을 담당하는 A업체에서 개인정보를 허술하게 관리했다고 주장했다. 누군가 업체에 전화를 걸어 '보안카드' 정보를 새로 발급 받은 뒤 예치금 환불을 신청했다는 것이다.

 

하루 아침에 합격 취소를 통보받은 학생은 A업체에서의 해킹 가능성을 염두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 본인이 예치금을 환불한 사실이 없는 만큼 대학 측에 합격 취소 철회도 요청했다.

 

하지만 건국대 측은 "입시 전형의 모든 과정이 대행업체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면서 "학생 개인이 정보 유출 피해를 입은 만큼,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취소 철회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