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어둠의 여왕'이라 칭하며 흑인의 아름다움 뽐내는 모델

인사이트Instagram 'queenkim_nyakim'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검은' 피부를 '하얗게' 만들 수 있다면 '천만원'을 들여도 아깝지 않겠죠?"


택시 기사의 예의 없고 불쾌한 질문에 당당히 "No"를 외친 여성이 전 세계인의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스스로 "어둠의 여왕"이라 칭하며 흑인 여성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있는 모델 니아킴 갯트윅(Nyakim Gatwech, 24)을 소개했다.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거주하는 갯트윅은 아프리카 수단 출신 모델로 모델계에서도 알아주는 '패셔니스타'다.


하지만 정상에 오르기까지 그녀는 수없이 험난한 과정들을 극복해야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queenkim_nyakim'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까만 피부를 가진 갯트윅은 단지 검은 피부를 가졌다는 이유로 어렸을 때부터 많은 비하 발언을 들으며 자라왔다.


그녀가 세계 최고를 꿈꾸게된 가장 결정적인 계기는 택시를 타고 가던 중 기사에게 "검은 피부를 하얗게 만들려 한 적이 있냐"며 "표백제를 한 번 사용해 보라"는 말을 들었을 때다.


상상이상의 불쾌함을 느낀 갯트윅은 "지금 제 피부도 충분히 매력 있는데 제가 왜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요?"라고 반박했다. 그 누구보다 자신의 피부색을 사랑했기 때문.


그리고 굳게 결심했다. 세상에 흑인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 편견에서 벗어나게 하겠다고.


인사이트Instagram 'queenkim_nyakim'


이후 수없이 많은 연습과 공부를 반복한 끝에 갯트윅은 모델계의 정상에 올랐고, 많은 곳에서 숱한 러브콜을 받는 모델로 성장했다.


갯트윅은 "내 초콜릿 피부는 세상에서 가장 우아하다"며 "이 아름다운 피부를 왜 하얗게 만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지금 이대로도 난 충분히 아름답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뭐라 해도 자기 자신을 스스로 사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검은 피부 때문에 세상 사람들 앞에 주눅들어 있는 일은 없길 바란다"며 "그 누구도 아름다움의 기준을 정의할 순 없다. 우리 모두는 고귀한 존재다"라고 덧붙였다.


한결같은 그녀의 당당함에 매료된 팬들은 "언니를 보며 힘을 얻는다", "얼굴도 몸매도 완벽한데 머리까지 섹시하다", "너무 멋있고, 아름답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queenkim_nyakim'


스웨그 넘치는 '국내 1호 흑인 혼혈 모델' 한현민 군흑인 특유의 곱슬 머리에 까만 피부를 가진 8등신 소년이 '국내 1호 흑인 모델'에 등극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