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맥도날드 햄버거에서 덜 익은 패티가 나왔어요"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우) The Sun


이른바 '햄버거병'을 유발한다고 알려진 '덜 익은 패티'를 발견했다는 제보가 계속되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호주 다윈 시에 사는 여성 셰리 셰이드(Sherre Scheide)가 지역 맥도날드 매장에 방문했다가 분홍색의 덜 익은 패티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셰리는 지난 30일 아이들과 함께 햄버거를 먹기 위해 맥도날드를 찾았다.


그런데 햄버거를 한 입 베어 물었을 때 "뭔가 좀 이상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기가 씹히면서 약간의 피비린내가 났기 때문.


이에 햄버거 빵을 벗겨내 패티의 상태를 확인한 셰리는 경악했다. 제대로 익지 않아 분홍색을 띠는 생고기 패티가 빵 안에 들어 있었던 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더 황당한 사실은 직원들이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그녀에게 사과를 하지 않고. 환불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직원들은 단지 "절차대로 해야 한다"며 본사로 문제의 패티를 보내겠다고만 했다.


셰리는 "덜 익은 패티를 본 순간 역겨워서 햄버거를 못 먹었다"며 "아이들과 함께 먹는 햄버거를 비위생적으로 판매하는 맥도날드를 더는 신뢰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한편 최근 한국에서는 4살 여자 아기가 맥도날드에서 덜 익은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를 먹은 뒤 HUS(용혈성요독증후군, 일명 햄버거병)에 걸리는 사건이 발생해 햄버거 공포증이 퍼지고 있다.


강원도 원주 어린이집서 '햄버거병' 감염 환자 집단 발생강원도 원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이른바 '햄버거병'의 원인이 되는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 환자가 집단 발생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패티 덜 익을 수 있다" 맥도날드 해명 반박한 직원들최근 4세 아동이 덜 익힌 고기 패티가 든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햄버거병'에 걸렸다고 가족들이 주장하는 가운데 회사 해명과 달리 '패티가 덜 익을 수 있다'는 전·현직 직원들의 증언이 나왔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