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기적의 질주'로 재조명되는 김동성의 '분노의 질주' 영상

인사이트(좌)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선 최민정 선수 / 연합뉴스, (우)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 나선 김동성 선수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이 보여준 평창 동계올림픽 '기적의 질주' 이전에는 김동성의 2002년 세계선수권 대회 '분노의 질주'가 있었다.


지난 10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준결승전이 진행됐다.


한국 대표팀은 심석희와 최민정, 김예진, 이유빈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를 출전시키며 순조로운 결승행을 기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경기 초반 이유빈이 균형을 잃고 넘어지며 다른 선수들에 반바퀴 가량 뒤지게 됐고 결승전 진출은 물거품이 되는 듯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기적의 레이스'를 펼치며 올림픽 신기록과 함께 당당히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의 기적의 레이스는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에 알려졌고 이와 함께 재조명되는 영상 한 편이 있다.


바로 과거 한국 남자 쇼트트랙 간판이었던 김동성이 2002년 몬트리올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 대회에서 보여준 '분노의 질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경기에 앞서 치러진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1,500m 결승에서 김동성은 미국의 쇼트트랙 국가대표 안톤 오노의 '헐리웃 액션'에 금메달을 뺏기고 만다.


악에 받친 이후 열린 몬트리올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다른 선수들과의 몸 부딪힘을 없애는 작전을 구사하기로 한다.


김동성은 경기 시작 직후 일부러 뒤로 쳐진 뒤 앞 선수들이 인코스를 공략하기 전 그 틈으로 빠르게 치고 달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YouTube 'ishubeeke'


다른 선수들은 다들 당황하면서 김동성의 질주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보통 초반 레이스에 가속을 붙일 경우 체력이 떨어져 후반으로 갈수록 속도가 느려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김동성은 초반 속도를 그대로 유지하며 뒤쳐진 선수들을 앞질렀고 무려 한 바퀴 반 이상 앞서 레이스 하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YouTube 'ishubeeke'


당시 해설하던 캐스터와 해설위원도 이미 경기 초반 금메달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결정됐다고 이야기 할 정도였다.


한편 1996년 하얼빈 아시안게임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 금메달을 따면서 국제사회에 이름을 알린 김동성은 이후 2002년까지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했다.


그가 선수생활 동안 목에 건 메달은 올림픽과 세계썬수권 등을 포함해 무려 39개에 이른다.


YouTube 'ishubeeke'


<속보> 쇼트트랙 1500m 결승 1위하며 조국에 첫 '금메달' 안겨준 임효준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이 한국에 첫 올림픽 금메달을 안겨줬다.


반바퀴 뒤쳐졌지만 대역전극 보여주며 1위 차지한 여자 쇼트트랙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기적을 보여줬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