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으면 집에나 있지"…윤여정, 악플 때문에 윤식당 출연 후회했다

인사이트tvN '윤식당'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윤식당2'로 예능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고 평가받는 윤여정이 악플 때문에 예능 출연을 후회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1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 최근 인기리의 방영 중인 tvN '윤식당2'의 기둥 윤여정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윤여정은 '윤식당2'의 시청률이 높다는 말에 "인기 많은 서준이 덕"이라며 재치있게 답했다. 


이어 예능 출연을 후회한 적 없냐는 질문이 들어오자 윤여정은 너스레를 떨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긴 호흡으로 대답을 이어갔다. 


인사이트tvN '윤식당2'


인사이트윤식당 공식 홈페이지


"그런 생각은 거의 안 하긴 하는데"라고 운을 뗀 그녀는 "작은 장면 하나로 다는 악플을 볼 때면 불쾌하기도 하고 출연을 괜히 했다고 생각하기도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윤여정은 "늙으면 집에 있지", "머리가 왜 저러냐", "부엌이 비위생적이다"라는 댓글들을 보며 마음 상한일을 고백하기도 했다.


특히 "우연히 본 댓글에 '늙은이가……'라는 식의 악플이 너무 많았다"고 밝히며 "'얘야, 너도 늙는다. 늙으면 너도 머리 얇아져'라고 답글을 쓰고 싶었어"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tvN '윤식당2'


"많은 분들이 친숙하게 느끼시고, 정감 있게 대해주는 것 같아 그런 건 신기한 변화"라며 긍정적인 변화를 언급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예능 출연이 "내 연기에 좋은 영향을 끼쳤으면 하는 바람뿐"이라고 배우로서의 의지를 새롭게 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tvN '윤식당2'


한편 윤여정은 '윤식당1' 방영 당시 악플로 마음고생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의 사랑에 힘입어 시즌2 출연을 결정지었다.


시즌2에서는 주방을 책임지는 사장님답게 메뉴 개발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끊임없이 요리 연습을 하는 등 열정적인 면모를 보여 호평받고 있다.


또 음식을 내놓을 때마다 손님이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항상 정성을 들여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흐뭇하게 했다. 


대세 윤여정이 이끄는 tvN '윤식당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부터 방송된다. 


'윤식당' 신메뉴 잡채 맛보고 윤여정에 '스카웃 제의'한 외국인 손님 (영상)'윤식당'을 찾은 외국인 손님들이 한국 전통 음식 '잡채' 맛에 푹 빠졌다.


윤여정, '윤식당2' 가능성 암시···"예능 안한다는 말 번복하겠다"tvN '윤식당'에 출연 중인 배우 윤여정이 시즌2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