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11 °C
  • 강릉 -3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3 °C
  • 대구 1 °C
  • 부산 5 °C
  • 제주 7 °C
이슈

'실명 투혼' 이국종 교수 "예산 늘어도 소용없어…피눈물 난다"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중증외상센터 처우 개선이 담긴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이국종 교수는 "예산 늘어도 밑에까지 투영되지 않아 피눈물이 난다"며 체계를 아예 바꿔야 한다고 호소했다.


7일 아주대학교 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용과 도전' 조찬 행사에 참석해 '외상센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날 이 교수는 JSA 귀순병을 치료한 과정을 설명하며 현재 우리나라 중증외상의료 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병사 상태보다 우리가 더 심각하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수술한 환자가 병원에 도착해 1시간 이상 걸려 수술방에 올라간다는 것은 우리가 중동보다 의료시스템이 못하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다치면 30분 안에 수술방으로 가는 그런 나라에서 살기 위해 북한병사가 귀순한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인사이트CNN


이 교수는 당초 삭감될 예정이었던 권역외상센터 예산이 53% 늘어난 601억원으로 책정된 것에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치권과 언론에서 예산을 만들어줘서 굉장히 감사하다"면서도 "하지만 예산이 저 같은 말단 노동자들에게까지는 안 내려온다"고 말했다.


국회에서는 좋은 뜻에서 예산을 편성하지만, 정작 외상센터의 근본적인 체질을 개선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당장 의료계의 시선부터 곱지 않다. 닥터헬기 추가 도입이 그렇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교수는 "제가 닥터헬기를 하자고 했을 때 정신병자 취급을 받았다. 나는 (헬기가) 어디로 가도 상관없다. 일단 론칭한 것만으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국종이 '지잡대' 병원에서 별것도 아닌 환자를 데려다가 쇼한다고 의료계애서 뒷이야기가 아주 심하다"며 예산이 편성돼도 외상센터 체계를 바꿀 의지가 적어 제대로 집행될 수 있을지 우려했다.


특히 예산 집행 과정에서 "수많은 이상한 전문가들이 마구 나타나 중간에서 예산 공급을 차단하기 때문에 정작 예산은 어디로 어떻게 갈지 알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


그러면서 지난 7년간 수백 번이 넘게 닥터헬기 '무전기'를 지원해달라고 호소했지만 전혀 이뤄지지 않은 점을 예시로 들며 "결국 진정성 문제가 아니겠냐"고 꼬집었다


이번 예산 증액으로 국민들은 외상센터가 개선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지만 현실이 그렇지 않아 피눈물이 난다는 게 이 교수의 솔직한 심정이다.


이날 이 교수는 일각에서 제기된 정치권 영입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교수는 "그런건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라며 간결한 답변으로 모든 소문을 일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지난 6일 권역외상센터 처우 개선 방안이 담긴 2018년도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당초 8.9% 감소할 예정이었던 외상센터 예산안이 총 601억 4천 4백만원으로 늘어났다.


해당 예산은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 처우개선을 위한 인건비(전문의, 간호사 등) 지원과 외상전문 처치술 교육 지원, 외상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비 증액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귀순병 살려낸 이국종 교수가 힘들어도 환자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치명적인 총상을 입은 북한 귀순병을 살려낸 이국종 교수의 수술 장면이 화제인 가운데, 지금의 이 교수를 만든 어머니의 한 마디가 화제다.


"내가 죽으면 '환자 명부'와 함께 묻어 달라"···가슴 뜨거워지는 이국종 교수 어록 8이국종 교수가 각종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겼던 인상적인 말을 한데 모았다.


황규정 기자 kyojeong@inishg.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