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사람들

추석 연휴 앞두고 외롭게 '폐지' 줍는 할아버지 도와드린 남학생들

인사이트 Facebook 'daegupeoples'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폐지 줍는 할아버지를 도와주는 학생들의 '훈훈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지난 29일 유명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늬우스'에는 '대구 죽전네거리에서 할아버지 도와드리는 학생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3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교복을 입은 네 명의 남학생들이 폐지 모으는 할아버지를 돕고 있는 장면이 담겨있다.


할아버지는 자신의 키만 한 높이로 쌓인 폐지를 끌고 가다가 쏟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Facebook 'daegupeoples'


이를 목격한 네 명의 남학생들은 그냥 지나치지 않고 떨어진 폐지를 줍고 있는 할아버지에게 다가가 폐지 줍는 것을 도왔다.


이들은 바닥에 흩어진 폐지를 박스에 주워 담는 등 적극적으로 할아버지를 돕는 모습을 보였다.


대명절 추석 연휴를 앞두고 홀로 떨어진 폐지를 줍고 있는 할아버지를 돕는 남학생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선뜻 도움의 손길을 건넨 학생들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우리 나라의 미래가 밝다", "훈훈한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 등의 칭찬을 보냈다.


인사이트 Facebook 'daegupeoples'


얼굴도 모르는 '백혈병 친구들' 위해 '머리카락' 잘라 기부한 여중생들아픈 친구들을 위해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한 마음이 예쁜 친구들이 있다.


'폐지' 줍는 할머니 곤경 처하자 쏜살같이 달려가 도와준 청년한 청년이 폐지 줍는 할머니가 곤경에 처한 것을 보고 차에서 내려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