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해결 위해 천종호 판사 투입된다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호통 판사'로 알려진 천종호 판사가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TF에 투입된다.


지난 12일 부산시교육청은 최근 발생한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 관계 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TF는 부산교육청 서유미 부교육감과 부산시청, 부산지방경찰청, 부산보호관찰소 등 청소년 유관기관 관계자, 학부모, 교원 등 총 11명으로 구성됐다.


여기에는 천종호 부산가정법원 판사도 참여한다.


TF는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 학교 밖 청소년들의 보호와 관리를 위해서는 책임교사의 역할과 함께 관계기관 간 정보 공유와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인사이트SBS '학교의 눈물'


이에 따라 앞으로 교육청과 학교, 법원, 경찰, 보호관찰소 등 관계기관이 '위기 학생' 관리를 위한 실질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운영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또 경찰청 117 신고센터 홍보 강화, 청소년 유해업소 출입제한 지도 강화, 대안학교 학교전담경찰관 추가 배치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벌였다.


천 판사는 이날 "가정법원의 학업복귀지원 프로그램이나 보호소년 관리를 위한 책임 교사제 등 우수한 프로그램들이 많이 있으나 홍보 부족으로 활용도가 많이 떨어진다"며 "실질적인 운용의 묘를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천 판사는 2013년 SBS 다큐멘터리 '학교의 눈물'에 등장해 학교 폭력 가해 학생들에게 단호한 모습을 보여 주목을 받았다.


천 판사는 법정에서 선처를 바라는 가해 학생들을 향해 "안 돼. 안 바꿔줘 바꿀 생각 없어. 빨리 돌아가"라며 엄격한 모습을 보였다.


방송 당시 천 판사의 재판 모습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 빠르게 공유됐고, 이후 천 판사는 '호통 판사', '단호박 판사' 등의 별명을 얻기도 했다.


천 판사가 다시 주목받게 된 계기는 또래 학생을 온몸에 피가 나도록 때려 온 나라를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이다.


실제로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사건의 가해자들이 법정에서 천종호 판사를 만나 엄한 처벌을 받길 바란다는 기대를 표하기도 했다.


천종호 판사가 '직접' 밝힌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에 대한 입장 (영상)'호통판사'로 알려진 천종호 판사가 최근 발생한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