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토리

홀로 세 손녀 키우는 할아버지 따라 택배일 돕는 '꼬마 택배기사' 재범이

인사이트사진 제공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홀연히 집을 나가버린 딸을 대신해 홀로 어린 세 손녀를 키우고 있는 할아버지는 언제나 곁을 함께해주는 막내 재범이(가명)가 있어 하루가 즐겁다.


최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택배일을 하는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매일 지하철을 오르는 꼬마 택배기사 재범이의 사연을 전했다.


올해로 다섯 살이 된 재범이에게는 위로 11살된 첫째 누나 재윤이(가명)와 8살된 둘째 누나 재희(가명)가 있다.


남편의 계속된 도박과 폭력에 시달리던 세 남매의 엄마는 남편이 죽자 그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어린 자식들을 남긴 채 집을 떠나버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사진 제공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후 외할아버지가 딸을 대신해 세 손녀를 거뒀다. 나이가 많은 할아버지가 아이 셋을 키우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았다. 


특히 막내 재범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 고민하던 할아버지는 재범이를 데리고 '지하철 택배'일을 시작했다. 


손녀들 밥굶지 않게 하려면 한 건이라도 더 배달해야 하는 할아버지. 그런 할아버지 곁을 꼭 붙어 다니는 재범이는 매일매일 새로운 사람이 오가는 지하철이 마냥 즐겁기만 하다.


처음 보는 지하철 승객에게 꾸벅 인사하는 재범이를 보며 고단했던 할아버지도 잠시나마 미소를 되찾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사실 재범이가 이렇게 지하철을 좋아하게 된 데에는 가슴 아픈 사연이 있다. 


과거 '엄마는 멀리 갔다'던 할아버지의 말을 기억하고 있는 재범이는 지하철을 타고 멀리 가면 엄마를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재범이는 지하철이 멈출 때마다 혹여 엄마일까 싶어 문을 향해 고개를 돌린다. 그런 재범이를 볼 때면 할아버지의 가슴은 미어져 온다.


조금 있으면 재범이도 초등학교에 들어가야 하고 손녀들도 점점 커가지만 수입이 적은 할아버지는 언제까지 아이들을 돌볼 수 있을지 걱정만 앞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할아버지는 현재 건강 악화로 지하철 택배일을 그만 두었으며, 아이들의 수급비로만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세 남매와 할아버지를 위해 모금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세 남매가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이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 후원금은 재범이 가정의 매달 생활비, 병원비, 학습비 등으로 사용된다.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따뜻한 손길을 보태고 싶다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후원할 수 있다.


골수 기증 받고도 치료비 없어 수술 못한 급성백혈병 12살 수진이당장 돈이 없어 수술을 받지 못해 항암치료만 거듭하고 있는 12살 수진이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부모 없는' 아이들 위해 보육원 찾아 '생일파티' 열어준 아이돌아이돌 그룹 인피니트의 리더 성규가 생일을 맞은 무연고 아이들을 위해 보육원을 찾았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